본문 바로가기

DAILY

[일산] 달콤한 주말 브런치 어때요? Cafe Madre

이전 포스트에서 제가 가끔씩 다니던 홍대의 Cup n Plate 소개글에 의외로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주말에 제가 자주 애용하는 곳 더 소개 해볼까 합니다.
그럼 시작!

전쟁터 같은 바쁜 일상을 보내다 맞이하게 되는 주말...
모처럼 출근 시간에 쫒기기 않고 맞이하는 주말 아침은 달콤의 극치가 아닐까^^
본인은 그럼 주말에 브런치를 즐기는 것을 좋아한다..
뭐 간단히 먹고 싶을땐 에스프레소 머신에서 막 내린 향긋한 커피 한잔과 샌드위치 한조각  곁들여
좋아 하는 음악을 들으며 평일엔 바뻐서 못봤던 책이나 잡지를 뒤졌거리며 주말 의 시간을 보내고 있노라면...
그 순간 만큼 여유롭고 행복한 시간이 있을까 싶다.. 물론 그런 시간을 같이 해줄 동반자가 있다면 좋겠지만..
그 순간 만큼은 혼자서 즐기며 사색이 빠지는 것도 나쁘지 않은거 같다.

조촐한 브런치도 좋지만.. 가끔씩은 그래도 제대로 챙겨 먹고 싶은 생각이 들때면... 훌쩍 자전거를 끌고 호수 공원을 가로 지르던지 그 마져도 귀찮음 자가용을 끌고 가는 곳이 있다.

오후 햇살이 잘어울릴것같은, 숨은 작은 카페

Cafe Madre

위치 : 라페스타 D동 에서 살짝 돌아 뒤 건물로 나오면,

 1층 모퉁이의 "독천낙지" 옆옆집. 카페 마드레.

가격 : 주말 브런치 \9000원

평일 런치세트 \5500~\6000원 네종류

일반메뉴 \5500원부터 다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부 전경

커피,와플,파니니, 샐러드 등등의 메뉴들을 즐길수있다.

포장까지 가능하다고 하는데, 포장보다는 잠시라도 카페안에서

음식을 즐길것을 추천.


블랙보드에 분필로 쓴것같은 글씨들이 마치 외국 카페를 연상하게 하는듯?

(영어로 써있어서 그런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 전경

따뜻한 색의 원목가구들때문인지, 딱딱함보다는 소박하고 아늑한 느낌의 인테리어.

사진에 보인정도가 이 카페의 전부이다.

꽤 아담하지만, 오히려 이런 작은 느낌이 소박한 인테리어와 닮아있어서

마치 누군가의 집에 초대된듯한 아늑한 느낌.

여행책들과, 소설 그리고 만화책들이 한켠에 마련되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종 브런치 메뉴들이 준비되어있는데

와플,키쉬,프렌치토스트, 일반 파니니등등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킨 까르보나라 파니니+ 오렌지주스 "  \6000

야들야들한 치킨속살이, 까르보나라의 고소한 크림소스와

함께 버무려져서 너무 맛있었던 파니니.

일반 치킨샌드위치에서 느껴지는 닭의 퍽퍽함이 없고,

크림 소스의 느끼하지않은 부드럽고 고소한 느낌이

적당히 간을 해주며 닭고기의 맛을 업그레이드! 시켜주는듯하다.

토마토의 새콤함역시 적당히 느껴지고, 치즈가 들어가 쫄깃한 식감까지...


그리고 대망의 브런치 메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아기자기한 유리병속에 들어 있는 요구르트 정말 맛나다^^
그리고 셀러드 드래싱도 일품!
저렇게 눈으로만 봐도 즐거운 브런치 셋트를 시켜놓고 좋아하는 책이라도 한권 손에 들려 있음
사실 시간 가는줄 모르죠~

매일 저렇게 먹을순 없지만.. ㅜㅜ(사실 먹고 싶다는 ㅋㅋ)
가끔 분위기 있게 주말을 보내고 싶거나 기분 전환 하고 싶을때..

저런곳에 앉아 맛있는 브런치와 함께 주말을 즐겨 보는건 어떨까요?
여러분께 추천 합니다!
[##_GoogleMap|{"center":{"latitude":37.66077282486016,"longitude":126.76885843276977},"zoom":17,"width":500,"height":400,"type":"G_NORMAL_MAP","user_markers":[{"title":"Cafe Madre","desc":"브런치 맛난곳! 일산 라페스타","lat":37.66014431078394,"lng":126.76854729652405}]}|_##]